집에 가자: Let’s go home

 

조개캐는 아줌마의 갈고리 쥔 손에서 피가 듣는 듯도 하다.

The woman is digging out clams. It seems like her rubber gloved hands are bleeding a bit.

 

하얀 개는 집에 가자고 조른다.  개에게는 함께 함이 중요하다.  먹을 것이 있고 편안한 집에서 그녀와 함께 있고 싶은 것이다.

 The white dog is pestering her to go home. For him, being together is important. He wants to be home with her where there is food and comfort.

그녀도 집에 가고싶다.  개는 모른다.  그 집을 지키기 위해, 최소한의 의식주를 마련하기 위해 지금은 노동을 해야하는 시간임을.

 She wants to go home too. The dog does not know. To keep the house and to provide meet the basic necessities of life, this it time to labor.

힘겨운 현실과 달리 그녀가 일하는 배경은 비현실 적으로 아름답다.  누군가 일부러 꾸며놓은 연극무대 처럼. Unlike the harsh reality, the backdrop of her labor is unrealistically beautiful. It looks like a stage for play someone has deliberately created.

눈을 시원히 적셔주는 광활한 바다.  그 파란색이 외로울까봐 오렌지색 조명을 둘러주고,  개는갯뻘에 발이 빠져도 아랑곳하지 않고 흰털을 휘날리며 친구가 되어준다.

My eyes feel cool and rested from the looking at the blue expansive waters. The cool blue is wrapped with warm orange lighting. The dog is keeping her company not minding his feet dirty in the mud.

 

초라한 행색의 노동자여도

그녀는 무대의 주인공

She is a laborer in humble attire

She’s still a heroine on the stage.

그를 위해 창조된

하늘과 땅

그 사이의 모든 피조물들

For whom,

Sky and earth

All the creationin between are created for

 

그녀는 집에 갈 것이다.

정해진 시간 끝에

사랑받으며

편히 쉴 것이다.

At the end of the set time,

She will go home.

There, she will rest and be with her loved ones.

 

멋진 배경이

지금 주어진 힘든 현실보다 더 크고 멋진 현실이 기다리고 있음을 암시하는 듯하다.

나도 저렇게 얼굴을 가리고 조용히 머리숙여 일해야지.  기쁜 휴식의 시간이 오기를 기다리며.

The gorgeous background seems to imply that

A better and more splendid place is waiting for her once her given time here is over.

I will also keep on working quietly while hiding my face. Waiting for the time of rest and joy.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